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가솔린 1531만원부터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가솔린 1531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옵션으로 고객 선택권 강화
현대 카페이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대거 적용
올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7세대 올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의 올 뉴 아반떼가 출시를 앞두고 25일 사전계약에 들어간다.   

올 뉴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친 모델이다. 가격은 가솔린 스마트 1531만~1561만원, 모던 1899만~1929만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2422만원 사이로 확정될 예정이다. 

올 뉴 아반떼는 다음달 7일 개발을 주도한 젊은 연구원들이 아반떼를 소개하는 영상을 공식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국내에는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와 1.6 LPi 두가지로 운영되며, 1.6 하이브리드 모델과 1.6 터보 N라인은 향후 출시 예정이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ℓ MPI 엔진은 복합효율이 15.4㎞/ℓ,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m, 1.6ℓ LPi 엔진은 복합효율 10.6㎞/ℓ,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5.5㎏·m의 성능을 발휘한다. 

올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올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차체는 6세대보다 높이가 20㎜ 낮아지고 너비는 25㎜ 넓어졌다. 휠베이스의 경우 20㎜ 확장해 동급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최적의 레이아웃 설계를 통해 기본 대비 2열 레그룸을 58㎜ 늘린 964㎜를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충돌 성능이 향상된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통해 자동차 중량을 기존 대비 약 45㎏ 줄였다. 

차급을 뛰어넘는 편의사양도 적용됐다. 현대차 처음으로 적용된 현대 카페이(CarPay, In-Car Payment)가 대표적이다. 현대 카페이는 차내 간편 결제 서비스로 전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결제 카드를 등록하고 SK에너지, 파킹클라우드 등의 주유소 및 주차장에서 비용을 지불할 때,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외에도 전방을 주시하면서도 자연어 기반 음성으로 공조를 작동할 수 있는 '서버 기반 음성인식 자동차 제어'와 '블루투스 멀티 커넥션',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센터, 프런트 도어, 리어 도어, 우퍼 총 8개 스피커)를 탑재했다. 또 자동차속도와 음원 크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음량과 음색을 자동으로 최적화시켜주는 '속도 연동 음향 보정(Dynamic Speed Compensation)' 기술도 들어갔다.  

올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올뉴 아반떼 (사진= 현대자동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대거 적용했다. 전 트림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차로 유지 보조(LFA)를 기본 적용했다. 가솔린 모던 트림 이상부터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등을 선택 가능하다. 

사전 계약자 전원에게는 출고 후 3개월 이내 3000㎞/5000㎞/7000㎞ 이상 주행거리 달성 시 주행거리 구간별 특별 정비 쿠폰도 제공한다.  

한편, 현대차는 신차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현대 디지털 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현대 스마트센스의 선택 품목 무상 장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