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성착취 범죄자들 어찌할 것인가"···서지현, '박사방' 관심 촉구
"아동성착취 범죄자들 어찌할 것인가"···서지현, '박사방' 관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성범죄 근절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성범죄 근절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이른바 '박사방' 사건에 대해 "예견된 범죄"라며 성범죄 근절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 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라며 "나는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미투, 버닝썬, 화장실 몰카 등 여성 이슈 신경쓰면 남성들 표 떨어진다고 외면한 자들은 누구였나. 나, 내 가족만 피해자나 가해자가 아니면 된다고 외면한 이들은 누구였나"면서 사회적 무관심을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코로나19에 위기대처 능력을 보여주고 전세계 칭찬을 듣는 나라가 전세계 코로나 감염자 수와 유사한 아동성착취 범죄자 26만명에는 과연 어찌 대처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는,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면 "지금이 정말 '국가위기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 검사는 경찰이 '박사방' 운영자 조모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한 지난 18일에도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하고 포토라인 세워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감하며 관심을 촉구했다.

한편 텔레그램 방에서 성착취 음란물을 유통해 억대 이익을 얻은 이른바 '박사' 조모씨가 구속된 가운데, 해당 방을 이용한 이들의 신상까지 공개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 숫자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따르면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합니다' 청원에 이날 오전 9시 기준 102만 명이 동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