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직속 '동반성장실' 신설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직속 '동반성장실'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중공업
사진=현대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중공업이 조선업계 처음으로 대표이사 직할 동반성장실을 신설했다. 

현대중공업은 기존 조선사업부 내 상무급이 담당하던 협력사 지원조직을 3개 부서 70여명 규모의 동반성장실로 확대‧개편했다고 18일 밝혔다. 

초대 실장에는 김숙현 부사장을 선임했다. 김 부사장은 해양플랜트 사업대표를 거쳐 2018년부터 UAE 나스르(NASR) 프로젝트 대표를 맡고 있다.

조선업종의 협력사 생산 비중은 70%에 이른다. 현재 현대중공업에는 150여개의 사내 협력사가 있으며, 14개 사외 협력사로부터 선박 블록을 납품받고 있다.

현대중공공은 현재 협력사들이 겪고 있는 인력 수급 문제부터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부터 기술교육원 연수생에 대한 훈련장려금 등 지원을 대폭 늘려 신규 기술인력 모집을 확대하고 있다. 또 특성화고 및 마이스터고, 폴리텍대학 등 직업전문 교육기관과의 제휴를 통해 인력 수급의 안정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앞서 회사는 협력사에 경영지원금 467억원을 지급한 바 있다. 또 상생발전기금 100억원 운용, 도급 단가 인상 등으로 경영 안정을 도왔다. 

김숙현 동반성장실장은 "협력사의 경영 안정과 경쟁력 강화는 조선업계의 필수적 요소"라며 "기술력 강화, 품질지원, 동반성장 등 3대 핵심 목표 아래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