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4천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현대중공업, 4천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할 예정인 울산급 Batch-III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건조할 예정인 울산급 Batch-III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4000억원 규모의 울산급 배치(Batch)-III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총 6척의 3500t급 신형 호위함 건조 사업 중 첫 번째 함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III 탐색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해당 호위함을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m‧너비 15m‧무게 3500t으로, 최대 55km/h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특히 하이브리드 추진체계 방식이 적용돼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고, 유사시에는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한 고속 운항이 가능하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이지스함(광개토-III Batch-II)에 이어 5개월 만에 호위함 수주에 성공했다. 회사는 이번 수주 경험을 바탕으로 차기 한국형 이지스구축함(KDDX) 개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대한민국 해군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최신형 호위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게 돼 기쁘다"며 "호위함의 성공적인 건조와 인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