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확진자 2만명 넘었다'···사망 1천441명·확진 2만1천157명
이탈리아 '확진자 2만명 넘었다'···사망 1천441명·확진 2만1천157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새 3천497명↑···보건부 차관 등 고위층 감염자 속출
스페인 확진자 5천7백여 명·프랑스 4천4백여 명 '급증세'
간이진료소 텐트에서 나오는 이탈리아 의료진. (사진=연합뉴스)
간이진료소 텐트에서 나오는 이탈리아 의료진.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유럽에서 코로나19가 확산일로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만 명을 넘어섰다.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스페인에서도 5천7백여 명으로 환자가 급증했고, 프랑스 확진 환자도 4400여 명에 달한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누적 확진자가 2만1157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날 대비 3497명 증가한 것이다. 이탈리아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3000명 이상 증가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사망자는 175명 늘어 지금까지 1441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탈리아의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전 세계에서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당국은 또 지난달 21일 이탈리아에서 첫 발병이 보고된 이후 현재까지 완치된 누적 환자 수가 1966명이며, 집중 치료를 받는 중증 환자는 1518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확진자가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고위 관료도 늘고 있다. 피에르파올로 실레리 이탈리아 보건부 차관은 "며칠 전 나중에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된 사람과 접촉을 했다"면서 자신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실레리 차관은 "내가 증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뒤 바로 자가 격리했다"면서 "아내와 아이는 잘 지내고 있고 같은 집에서 살지만 방을 구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탈리아에서는 현재까지 고위 관료 가운데 니콜라 진가레티 민주당 대표, 알베르토 치리오 피에몬테 주지사, 살바토레 파리나 군 참모총장, 안나 아스카니 교육부 차관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