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2월 총 2만 8126대 판매···전년比 14%↓
한국지엠, 2월 총 2만 8126대 판매···전년比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짧은 판매 일수 영향으로 내수 판매 608대 기록
한국지엠 CI (제공= 한국지엠)
한국지엠 CI (제공= 한국지엠)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한국지엠이 지난 2월 내수는 3.8% 감소한 4978대, 수출은 16% 감소한 2만 3148대 등 총 2만 8126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대비 14.0% 감소세를 보였다고 2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2월은 통상적인 자동차 업계의 비수기"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월 대비 판매가 소폭 줄었다"고 설명했다.  

내수 판매는 2월이 통상적인 자동차 업계의 비수기라는 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월 대비 소폭 줄었다. 쉐보레 스파크의 경우 총 2115대가 판매되며 한국지엠의 내수 판매를 견인했다. 

최근에 고객 인도가 재개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짧았던 판매 일수의 영향으로 국내 시장에서 608대 판매되는데 그쳤다. 이에 한국지엠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젊고 스포티한 디자인과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바탕으로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볼트 EV는 정부 및 지자체의 올해 첫 지급 보조금 확정에 따라 전월 대비 대폭 늘어난 총 325대가 판매됐다. 볼트 EV, 트래버스, 콜로라도, 이쿼녹스, 카마로 SS 등 쉐보레의 수입 판매 모델은 2월에도 총 판매량 1000대 이상을 유지했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영업 및 서비스 부문 부사장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이달부터 본격적인 고객 인도에 들어 감에 따라 시장 반응을 크게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라며, "경차에서부터 전기차, 픽업트럭에까지 보다 다양하고 촘촘해진 제품 라인업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쉐보레 브랜드의 내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