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긴급 방역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긴급 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백화점 단일 점포 가운데 처음으로 지난해 매출 2조원을 넘어선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국내 백화점 단일 점포 가운데 처음으로 지난해 매출 2조원을 넘어선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단일 점포 백화점으로 국내 1위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서초구에 따르면 경기도에 거주하는 이 여성 확진자는 지난 16일 남편과 함께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했고, 21일 부천시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확진 전인 지난 19일 오후 2시∼2시 51분 남편과 함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신반포로 176) 지하 푸드코트에서 식사한 뒤 오후 4시∼4시 30분 인근 센트럴시티빌딩 지하 커피숍을 이용했다.

확진자는 지하철 7호선 숭실대입구역에서 고속터미널역으로 왔고, 이후 압구정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와 남편은 백화점 방문 시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타나 현재 격리 중이라고 서초구는 전했다.

서초구는 전날 오후 8시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확진자가 방문한 현장에서 긴급 방역을 벌였다.

서초구에서는 전날 확진자 1명이 추가돼 관내 확진자가 2명으로 늘었다. 이에 서초구는 3월 6일까지 2주간 모든 어린이집을 휴원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