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쟁이 '이 맛에 산다'···LG전자 에어컨 사업부 '성과급 500%'
월급쟁이 '이 맛에 산다'···LG전자 에어컨 사업부 '성과급 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 적자 휴대폰 부문, 성과급 없이 격려금 100만원
LG 트윈타워 전경.
LG 트윈타워 전경.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가전사업부문에 기본급의 최대 5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지급하기로 했다. 적자 행진을 이어가는 휴대전화 사업부에는 성과급 없이 격려금으로 100만원을 지급한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해 경영성과에 따라 이달 말에 각 조직별로 성과급을 차등 지급한다는 내용의 성과급 지급안을 직원들에게 공지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가 지난해 연간 매출 20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모두 역대 최고를 기록하는 등 회사의 실적을 이끈 만큼 성과급을 가장 많이 지급할 계획이다.  

먼저 가정용 에어컨 담당 조직 직원이 기본급 5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성과급으로 받는다. 이어 청소기 담당은 450%, PC·냉장고·한국영업 350%, 세탁기 300% 등을 성과금으로 수령한다.

생활가전과 함께 주력인 TV 담당(HE 부문)은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대가 깨지는 등 다소 부진한 실적을 거두며 기본금의 100%를 성과급으로 받을 예정이다.

LG전자는 경영 실적에 따라 성과급을 받지 못하는 일부 조직에는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지난해 누적 적자가 1조원이 넘어선 휴대폰 부문(MC사업본부) 직원들은 격려금 100만원을 받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