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어깨 무겁다···고용·투자는 기업 본분, 직접 챙기겠다"
이재용 "어깨 무겁다···고용·투자는 기업 본분, 직접 챙기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경제계 간담회] "코로나19 사태 조속 극복" 공감
"전통시장·소상공인에 보탬...2년 전 약속 지킬 것" 재확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부터)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부터)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어깨가 무겁다"면서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계의 코로나19 대응 간담회에서 "이번 사태를 맞고 보니 좀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부회장은 "중국은 글로벌 제조업의 핵심이며, 미국과 함께 가장 큰 시장"이라며 "IT산업의 경우 여러 면에서 준비한 것으로 극복하려 해도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면서 "(삼성전자보다) 협력사의 어려움이 더 크다" 말했다. 이어 "실질적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세심히 챙길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의 전날 남대문시장 방문을 TV를 통해 봤다면서 "기업도 기업이지만 전통시장, 소상공인, 꽃가게 등이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삼성이 보탬이 될 방안을 챙길 것"이라고도 했다. 특히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라면서 "2년 전 약속 꼭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고 직접 챙기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이날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한 데 화답한 것으로 읽힌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원 신규 투자 및 4만명 직접 채용'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