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8개 조종사 노조, 연맹 창립···항공정책 선진화 요구
국내 8개 조종사 노조, 연맹 창립···항공정책 선진화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조종사 연맹 측에 따르면 각 8개 조종사 노조 위원장들 지난달 30일 강서구 진에어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 창립을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 창립 준비위)
3일 조종사 연맹 측에 따르면 각 8개 조종사 노조 위원장들 지난달 30일 강서구 진에어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 창립을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 창립 준비위)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 조종사 노동조합 등 국내 8개 조종사 노동조합이 하나로 뭉친다. 이들은 우선 정부의 후진적인 항공안전정책 개선에 집중할 예정이다.

3일 조종사 연맹 측에 따르면 각 8개 조종사 노조 위원장들 지난달 30일 강서구 진에어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 창립을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항공운송산업 필수공익사업장 지정이 조종사 뿐 아니라 항공운송사업에 종사하는 모든 노동자들의 기본권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앞서 2008년부터 항공업은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돼 전면 파업을 할 수 없고, 노동 쟁의시에도 필수업무를 유지해야 하는 의무가 생겼다.

아울러 "폭발적으로 성장한 항공운송산업의 특성에 맞춰 필수공익사업장 지정을 해제하고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결의했다.

이들은 8개 조종사 노조 위원장을 위원으로 하는 '조종사 연맹 창립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한태웅 에어부산 조종사 노조위원장을 준비위원장으로, 박상모 진에어 노조위원장을 사무처장으로 각각 선출했다. 한 위원장은 수락 발언에서 "6000명 민간항공 조종사들의 뜻을 모아 기필코 필수공익 사업장 지정을 해제 시키고, 국토부의 후진적 항공안전정책을 개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창립 준비위는 첫 과제로 국토교통부의 후진적인 항공안전정책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준비위는  "현재 국토부가 조종사와 객실승무원, 정비사 등에게 적용하는 과도한 처벌, 과징금 위주의 항공안전정책은 이미 1990년대 선진국에서 실패한 제도로, 상부 보고를 위해 당장의 성과만을 중시하는 후진적 항공안전정책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명 '국토부 갑질'이라 불리우는 근거 없는 행정조치들이 현장에서 계속되고 있다"며 "운항, 객실, 정비 등 각 분야에 걸쳐 마구잡이로 행해지는 항공안전 감독관의 근거 없는 구두 지시, 항공안전 연구에 쓰이지도 못하고 국고로 환수되는 수십억의 과징금 처분, 국토부의 법적인 권한을 넘어서는 항공사 제재 등 수많은 악습이 지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종사 연맹은 향후 민간항공조종사협회 등과 긴밀히 연대해 선진화된 항공안전 정책을 개발하고 국토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