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스카이바운드'에 투자···"워킹데드 모바일게임 제작"
컴투스, '스카이바운드'에 투자···"워킹데드 모바일게임 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투스(위)와 스카이바운드 로고. (사진=컴투스)
컴투스(위)와 스카이바운드 로고. (사진=컴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컴투스가 '워킹데드'로 유명한 미국의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이하 스카이바운드)와 세계 시장을 겨냥한 지적재산권(IP) 확장에 나선다.

컴투스는 스카이바운드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며, 글로벌 IP 비즈니스를 위한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멀티플랫폼 콘텐츠 기업 스카이바운드는 코믹스∙TV∙영화∙도서∙게임 등 다양한 미디어 영역을 아우르며 독창적인 흥행작들을 제작해 왔다. 세계적 돌풍을 일으킨 '워킹데드'를 비롯해 '인빈서블', '오블리비언 송', '슈퍼 다이노서' 등 강력한 IP로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다. 컴투스는 스카이바운드와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모바일 게임을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 비즈니스 영역에서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컴투스는 이미 스카이바운드와 함께 '서머너즈 워' 150년간의 역사와 세계관이 담긴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 바이블'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돈독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서머너즈 워의 첫 단편 애니메이션 '프렌즈 앤 라이벌'을 선보였으며, 현재 다양한 콘텐츠로의 확장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략적 투자 및 사업 제휴를 통해 컴투스는 스카이바운드의 글로벌 IP인 워킹데드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제작할 예정이다.

드라마로 제작된 워킹데드는 2010년 첫 방영 이후 미국 내 좀비 열풍을 일으킬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전역에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며 현재 시즌 10까지 방영되고 있다.

워킹데드 제작자이자 스카이바운드의 의장인 로버트 커크먼과 대표이사 데이비드 알퍼트, 공동 경영자 존 골드먼 등 경영진은 "컴투스는 모바일 게임 분야에서 우수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이상적인 파트너"라며 "컴투스와의 협업으로 아시아를 비롯한 세계인들에게 다양한 IP들을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스카이바운드에 대한 이번 투자는 컴투스의 주도하에 해외 벤처 투자사인 'C 벤처스'와 '써드 웨이브 디지털'이 함께 참여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스카이바운드와의 협업은 컴투스가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확장하고, 두 회사간의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적극적으로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다양한 분야와 협업하며 전 세계인들이 함께 즐기고 호응할 수 있는 IP를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