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800개 여행사 상생지원 나서···10억원 지급
대한항공, 800개 여행사 상생지원 나서···10억원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오는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자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전국 약 800개의 모든 여행사를 대상으로 일본 노선 판매액의 3%(약 10억원)를 매달 지급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자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전국 약 800개의 모든 여행사를 대상으로 일본 노선 판매액의 3%(약 10억원)를 지급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해외 여행객 감소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사 살리기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28일부터 3월 31일까지 자사와 계약을 맺고 있는 전국 약 800개의 모든 여행사를 대상으로 일본 노선 판매액의 3%(약 10억원)를 지급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 업계의 사정을 파악한 후 여행사와 상생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대부분 여행사들이 패키지 여행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며 특히  홍콩, 중국, 일본 등 노선에서 판매 부진이 장기화 되면서 위기를 맞고 있는 실정이다. 경우에 따라 여행상품 판매 부서를 축소하거나, 구조 조정을 단행하는 여행사도 생겨나고 있다.

회사 측은 비록 회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더라도 중소기업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조치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며 이번 지원금이 여행객 감소로 인해 타격을 입고 있는 여행사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여행사에 판매액의 일부를 직접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전사 각 부문에서의 적극적 상생 지원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데 지속적으로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