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인천 취항 두달만에 탑승률 84%···중거리 개척 '속도'
에어부산, 인천 취항 두달만에 탑승률 84%···중거리 개척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11월 인천국제공항 첫 취항 이후 현재까지 인천발 동남아 노선의 평균 탑승률이 84%에 달하며 순항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지난해 11월 인천국제공항 첫 취항 이후 현재까지 인천발 동남아 노선의 평균 탑승률이 84%에 달하며 순항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은 지난해 11월 인천국제공항 첫 취항 이후 현재까지 인천발 동남아 노선의 평균 탑승률이 84%에 달하며 순항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 및 수요층 확대를 위해 지난해 11월 12일, 인천-닝보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인천국제공항에서의 첫 운항을 시작했다. 이후 △선전 △청두 △세부 △가오슝 노선에 잇달아 취항하며 현재 중국·필리핀·대만 등 총 3개국 5도시를 운항, 저비용항공사(LCC) 중 유일하게 지난 5월 배분 받은 중국 운수권을 모두 활용하고 있다.

에어부산 측은 높은 탑승률을 기록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낮 시간대 항공편(인천발 세부, 가오슝 노선) 편성, 김해발 노선과 연계 이용을 가능토록 한 점을 꼽았다. 더해 단독 노선인 인천-닝보와 인천-청두 노선은 중국 인바운드 관광객 수요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청두 노선은 첫 취항 편에서 94%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노선 시너지 효과 이외에도 타 LCC 대비 넓은 좌석 간격 배치와 차별화된 대고객 인적서비스 그리고 검증된 안전성 등 또한 수도권 이용객들에게 인정받았다"며 "특히 비교적 비행시간이 긴 동남아 노선을 이용하는 손님들이 넓은 좌석 간격으로 인한 만족도가 아주 높았다"고 설명했다.

에어부산은 3월 도입 예정인 차세대 항공기 A321neo LR를 활용해 대형항공사(FSC)만 취항하고 있는 중거리 노선을 개척하는 등 인천 출발 노선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