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챗봇 '아론' 등 AI 통해 항공업 혁신 나서
아시아나항공, 챗봇 '아론' 등 AI 통해 항공업 혁신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안전 운항과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안전 운항과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안전 운항과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대표적으로는 아시아나항공의 AI 챗봇 '아론(Aaron)'이다. 해당 이용자는 지난해 49만2461명(월평균 4만1038명)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300%가 증가한 수치다. 아론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지정된 아시아나항공의 코드 'AAR'과 24시간동안 고객 서비스를 위해 언제나 열려있다는 'ON'의 의미를 가진 아시아나항공 챗봇이며, 2017년 11월 출시됐다.

아론은 아시아나IDT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Corporation)가 협업해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와 AI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LUIS)'를 활용해 개발됐다. 아론 이용자들은 한국어·영어·중국어로 모바일 앱, 카카오톡, 위책, 페이스북 등 다양한 플랫폼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예약 발권 등 궁금한 점을 문의할 수 있다. 23일부터 28일일까지 설 연휴 국내선 임시편도 아론으로 예약 및 발권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항공권 구입이나 궁금한 점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아론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올해도 아론 이용자들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7월 인공지능을 이용해 항공 정보를 분석하는 '윈드에이아이(Wind – AI)'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이 시스템은 아시아나 IDT와 함께 개발작업을 진행했으며 항공기의 안전 운항 전반을 담당하는 '종합통제부문'에 AI를 도입해 일 1만건이 넘는 세계 각국 항공시설, 업무 및 절차 변경 등의 NOTAM (Notice to Airman) 정보와 기상정보를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분류·분석하고 있다.

특히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기상정보를 Wind – AI가 신속·정확하게 분석해 기상으로 인한 회항이 10%가 줄었으며, 예기치 않은 취항지 기상변경이나 여러 제한 사항을 보다 신속하게 전파해 운항 규정 위반 가능성을 대폭 낮췄다. 또한 기존에 개인이 방대한 양의 정보를 개별 분석하던 작업을 AI가 대신하면서 정보분석의 효율성이 70~80%가량 향상됐다는 평가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Wind – AI로 산업통상자원부,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주관하는 '기업혁신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 관계자는 "AI 도입 결과, 단순 업무 처리 속도가 신속, 정확해 지면서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추후에도 각 분야에 AI 시스템을 도입해, 첨단 항공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