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은행권, 대출사기·스팸문자 근절 시스템 구축
금감원-은행권, 대출사기·스팸문자 근절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사칭문자 자동 차단···향후 全금융권 확대 적용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최근 금융회사를 사칭하는 대출사기와 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가 급증함에 따라, 금융당국과 은행권 등이 이를 근절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금융감독원은 14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은행연햅회, 농·수협중앙회, 15개 은행, 후후앤컴퍼니와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에 공동협력・대응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KISA에 따르면 신고·탐지된 대출스팸문자는 지난 2017년 하반기 31만 건에서 이듬해 상반기 45만 건, 하반기 59만 건, 지난해 상반기 75만 건 등으로 해마다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금감원은 오는 15일부터 은행권 화이트리스트(은행이 대고객 문자 발송 시 사용하는 전화번호)를 활용, 은행 관련 모든 스팸문자에 대응한다.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전체 개요(사진=금융감독원)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전체 개요(사진=금융감독원)

우선 KISA에 신고된 스팸문자 번호와 화이트리스트를 대조해 은행의 발송문자가 아니면 해당 전화번호는 자동으로 차단되도록 한다. 휴대폰에 기본으로 탑재돼 있는 '스팸 간편신고 기능'을 이용해 스팸문자 신고를 하면 해당 스팸문자는 KISA에 집적되는 시스템이다.  

또 아직 신고·차단되지 않은 스팸문자는 '후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은행의 공식 발송 문자인지 여부에 대한 알림도 제공한다.

금감원은 앞서 4개 은행을 대상으로 테스트한 결과, 하루 최소 5개에서 최대 50개의 스팸 전화번호 차단이 가능했다고 전했. 스팸 문자의 경우 월 평균 300만건의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대출 사기 문자로 인한 피해가 크게 감소하고, 스팸문자에 따른 소비자의 불편도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은행들은 사칭·사기 문자로 인한 불필요한 민원을 줄이고 평판 하락에 따른 위험도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감원은 이 시스템을 향후 저축은행, 캐피탈 등 전 금융권으로 신속히 확대할 방침이다. 고도화된 AI 알고리즘과의 접목 등을 통해 지능화되는 금융범죄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범 정부・관계기관 합동 '보이스피싱 종합대책'과 연계해 보이스피싱・대출사기문자에 대해 보다 다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