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 2.7%→2.5%로 하향
세계은행, 올해 세계 성장률 전망치 2.7%→2.5%로 하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세계 경제 전망-저성장과 정책 도전' 보고서
"글로벌 경제, 지난해 바닥 치고 완만한 회복세" 평가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세계은행(WB)이 올해 세계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하향 조정했다.

또 지난해 성장률은 2.4%로 글로벌 금융위기의 충격을 겪은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인 것으로 추정했다.

세계은행은 8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세계 경제 전망-저성장과 정책 도전' 보고서를 발표했다.

세계은행은 작년 6월 보고서에서는 2019년과 2020년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6%와 2.7%로 제시했으나 이번에 이를 0.2%p씩 하향 조정했다.

다만 세계은행은 2021년과 2022년 성장률 전망치는 2.6%와 2.7%로 제시해 세계 경제가 작년을 바닥으로 완만하나마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시각은 유지했다.

세일라 파자르바시오글루 세계은행 부총재는 "하방 위험이 계속되고 회복세는 취약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요국별로 보면 미국의 성장률은 작년 2.3%에서 올해 1.8%로 내려앉고 유럽도 작년 1.1%에서 올해 1.0%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도 작년 6.1%에서 올해 5.9%로 떨어지면서 성장률 6%대 미만의 시대에 접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두 나라의 경제성장에 타격을 줬다고 분석했다.

국제 무역은 올해도 1.9% 증가에 그칠 것으로 세계은행은 보고 있다. 선진국 전체의 올해 성장률은 1.4%로 작년(1.6%)보다 0.2%p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성장률은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인도 등을 중심으로 작년 3.5%에서 올해 4.1%로 개선될 것으로 봤다. 다만 신흥시장·개도국 중에서도 3분의 1가량은 성장세가 둔화할 것이라고 세계은행은 내다봤다.

지역별로는 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성장률이 국제 무역 축소 등으로 2019년 5.8%에서 2020년 5.7%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유럽·중앙아시아는 터키와 러시아 경제 회복에 힘입어 성장률이 작년 2.0%에서 올해 2.6%로 높아지고 중남미도 0.8%에서 1.8%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이번에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별도로 제시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