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산업생산 0.4%↑…생산·소비·투자 '트리플 반등'
11월 산업생산 0.4%↑…생산·소비·투자 '트리플 반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공업 감소, 서비스업 견인…소매판매 3%↑
경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0.4p↑ '긍정적'
최근 개소한 한 의류·스포츠용품 매장에서 고객이 물건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개소한 한 의류·스포츠용품 매장에서 고객이 물건을 살피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1월 겨울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가 전월보다 5.6% 증가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11월 생산·소비·투자 등 산업활동의 주요 지표가 일제히 반등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이 자동차(-7.5%), 금속가공(-6.5%) 등을 중심으로 0.5%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1.4% 증가하면서 전산업이 생산 증가세를 나타냈다. 같은 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3.0% 증가했다.

계절적 요인으로 겨울 의복 등 준내구재 판매가 5.6% 증가했고, 신차 출시와 프로모션 속에 내구재 판매도 3.4% 늘었다.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쇼핑 할인행사도 소매판매액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설비 투자는 전월 대비 1.1% 증가했다. 기계류 투자는 0.3% 소폭 감소했지만, 변동 폭이 큰 항공기 등 운송장비 투자가 4.6% 늘어난 것이 주효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전월보다 1.8% 감소했다. 세부적으로는 공장과 창고, 사무실 등 비주거용 건축공사 실적이 감소하면서 건축 부문이 2.9% 줄었고, 토목은 1.0%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p 하락해 9월 보합 후 10월과 11월에 2개월 연속 하락 중이다. 반면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p 상승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전산업 생산과 소매판매, 설비 투자가 증가했지만, 전반적인 회복 흐름이 미약하고 건설기성이 마이너스를 보여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하락했다"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3개월째 상승해 향후 경제 상황의 긍정적인 신호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