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네이버파이낸셜에 8000억 원 투자
미래에셋대우, 네이버파이낸셜에 8000억 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대우 사옥(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사옥(사진=미래에셋대우)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은 네이버파이낸셜에 약 8000억원을 투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사상 최대 투자 규모이자,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에 투자된 총 금액(약 5800억)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과감한 투자를 단행한 이유는 네이버파이낸셜의 미래 성장성과 잠재적 가치를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의 투자로 네이버파이낸셜은 자기자본을 대폭 확충하게 됐다. 핀테크 업체의 혁신성과 편리성은 물론, 기존 금융회사에 버금가는 안정성과 신뢰성까지 갖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디지털 금융 서비스가 상향 평준화되고 과다출혈 경쟁으로 페이 업체들의 재무 안정성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번 투자로 경쟁사들을 압도하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향후 미래에셋과 네이버파이낸셜이 펼칠 시너지도 기대된다는 평가다. 미래에셋과 네이버는 2017년 6월 상호 지분투자를 통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2년 넘게 혁신 금융 서비스를 함께 고민해왔다.
 
네이버파이낸셜을 중심으로 미래에셋의 금융 노하우와 네이버의 데이터가 결합할 경우, 시너지 효과는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경쟁이 치열한 국내 시장에서 네이버파이낸셜의 금융혁신 플랫폼 사업모델이 성공한다면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히 성공할 것"이라며 "미래 금융 사업을 장차 글로벌 금융 영토 확장과 금융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