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맑지만 큰 일교차 '건강 유의'…날씨 풀리자 '삼한사미'
[오늘날씨] 맑지만 큰 일교차 '건강 유의'…날씨 풀리자 '삼한사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일요일인 8일, 전국이 맑은 가운데 아침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 춥겠지만 낮엔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하지만 기온의 높낮이 보다 더 신경쓰이는, 이른바 '삼한사미(三寒四微,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는 뜻으로, '삼한사온(三寒四溫)'에 빗대어 생긴 신조어)'의 계절이 어김없이 돌아왔다. 동시에 '불조심'의 계절이기도 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0∼2도로 평년(-6∼3도)보다 낮겠다. 낮 최고기온은 5∼12도 분포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서울 기온은 영하 4.6도, 바람이 불어서 체감 온도는 영하 7도 안팎. 낮 기온은 5도까지 올라 추위가 풀리겠다. 현재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낀 곳이 있어 안전운전이 요구된다. 안개는 기온이 오르면서 사라지겠다. 당분간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동, 일부 경상도·충북 남부 등에서 대기가 매우 건조할 전망이다.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침 기온은 대부분 영하권이다. 서울 -4.6도, 대구 0도. 낮에는 이맘 때 기온을 회복하겠다. 서울 5도, 전주 8도, 부산 12도 등으로 예상된다.

1주일 가까이 이어졌던 추위가 풀리기 무섭게 불청객 미세먼지가 다시 찾아왔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대기가 정체되면서 중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이다. 수도권과 충청권, 호남권, 대구·경북은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돼 오전에는 ‘나쁨’ 상태가 이어지겠다. 특히 경기권은 종일 '나쁨' 수준을 유지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1.5m, 동해 0.5∼2.5m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온도 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길 바란다”며 “당분간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동, 일부 경상도와 충북 남부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니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