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임원 2명 구속···인보사 개발사 상장 사기 혐의
코오롱 임원 2명 구속···인보사 개발사 상장 사기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재권 판사 "범죄 사실 소명되고 증거 인멸 우려 있다" 영장 발부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코오롱그룹 임원 두 명이 6일 검찰에 구속됐다.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개발한 코오롱티슈진의 코스닥 시장 상장에 관여했다는 혐의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의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새벽 양모 코오롱생명과학 본부장과 권모 코오롱티슈진 전무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판사는 전날 열린 양 본부장과 권 전무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 결과 "범죄 사실 중 상당 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   

양 본부장과 권 전무는 코오롱티슈진의 코스닥 상장을 위해 회계자료 등을 조작했다는 혐의를 사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양 본부장과 권 전무가 인보사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당시 제출했던 허위 자료로 코스닥 상장을 주도한 혐의를 적용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