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한국마케팅학회서 '마케팅프론티어대상'
삼성카드, 한국마케팅학회서 '마케팅프론티어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카드)
2일 강병주 삼성카드 마케팅실장(왼쪽)과 한상만 한국마케팅학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삼성카드는 지난 2일 전남대에서 열린 한국마케팅학회 2019년 추계학술대회에서 '한국마케팅프론티어대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지역과 사회와 상생하는 마케팅'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삼성카드는 중소가맹점주 대상 마케팅 지원 플랫폼인 '링크(LINK)비즈파트너'와 인공지능(AI)기술 기반 챗봇 'SAM' 등 빅데이터·디지털 마케팅을 통한 사회적가치 선도기업으로 선정됐다.

지난 1985년 창립된 한국마케팅학회는 10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마케팅 관련 학회다. 1993년에 시작된 '한국마케팅프론티어대상'은 650여명의 한국마케팅학회 소속 교수 회원들이 기업의 우수마케팅 사례를 발굴, 마케팅교육 현장에 전파하고 나아가 국가 차원의 마케팅 경쟁력을 향상시키고자 제정됐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허재영 삼성카드 BDA센터장은 '빅데이터와 디지털마케팅'을 주제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삼성카드의 개인화 마케팅 플랫폼인 '링크', 챗봇 'SAM' 등의 서비스 사례를 공유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링크 비즈파트너 등 삼성카드의 빅데이터역량과 고객 경험 관점의 접근을 기반한 챗봇 등 디지털역량을 통해 소상공인 등 지역 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