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고객 초청 콘퍼런스 첫 개최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고객 초청 콘퍼런스 첫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물류 솔루션 제안 '고객과 소통'
김환성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대표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두산로지스틱솔루션)
김환성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대표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두산로지스틱솔루션)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은 6일 서울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전략적 파트너사인 오스트리아의 크납(Knapp)과 함께 고객 초청 콘퍼런스를 창립 이래 처음으로 개최했다.

'다음 세대의 물류 자동화(Next Generation Logistics Automation)'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은 글로벌 물류 트렌드와 기술 진보의 현 위치, 물류 관련 비즈니스 역량과 이를 실제 구현한 사례를 고객들에게 소개했다. 

또 무인지게차, 협동 로봇,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수소 드론 등 (주)두산의 핵심역량을 결합한 새로운 솔루션을 비롯해 고객의 사업에 가치를 더하는 다양한 물류 솔루션을 제안했다. 

올해 5월 창립한 두산로지스틱솔루션은 물류센터 내 제품의 입고부터 이동, 저장, 반출까지 전 과정을 제어하고 관리하는 물류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시스템 통합 사업자다. 두산이 보유한 물류 관련 핵심 역량을 결합해 토털 물류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성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크납은 물류 자동화 솔루션 공급업체로 셔틀(Shuttle) 방식의 자동저장창고 시스템(ASRS, Automated Storage & Retrieval System)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한 기업이다.

김환성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대표는 "이커머스(e-Commerce)의 급성장과 함께 고속화, 무인화, 지능화되는 물류 시장 트렌드와 기술적 진보를 고객과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은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높이는 혁신적인 물류 솔루션을 지속해서 개발하고 꾸준히 고객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