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임직원, 헌혈로 '생명 나눔' 실천
GC녹십자 임직원, 헌혈로 '생명 나눔'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용인시 기흥구 GC녹십자 본사에서 일하는 임직원이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한 '사랑의 헌혈'에 참여해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경기 용인시 기흥구 GC녹십자 본사에서 일하는 임직원이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한 '사랑의 헌혈'에 참여해 생명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GC녹십자는 1일  생명 나눔 실천을 위한 '사랑의 헌혈' 행사를 경기 용인시 기흥구 본사를 비롯해 충북 오창·음성과 전남 화순의 공장에서 최근 동시에 열었다고 밝혔다. GC녹십자에 따르면, 이번 헌혈 행사에선 임직원 178명이 참여해 생명 나눔 실천했다. 

GC녹십자는 1992년부터 전국 사업장에서 헌혈 행사를 열고 있다. 현재까지 참여한 임직원은 1만5000여명이다. 임직원들이 기증한 헌혈증은 소아암 환자를 위해 기부한다. 이번 헌혈 행사에 참여한 국윤석 GC녹십자 사원은 "최근 혈액보유량이 역대 최저를 기록하며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번 헌혈에 동참하게 됐다. 작은 나눔이 모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