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환경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에 방류할 수밖에 없다"
日 환경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에 방류할 수밖에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IAEA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발송을 시작으로 IAEA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일본 정부의 환경 담당 각료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처리 방법에 대해 바다에 방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10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환경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말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하라다 환경상의 이 같은 발언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는 설명과 어긋난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류 가능성을 우려하는 한국 정부를 의식해 지난 4일 한국을 포함한 도쿄 주재 22개 국가 외교관들을 외무성 청사로 초청해 설명회를 열고 오염수의 처분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2011년 사고 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에서는 오염수가 계속 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처리하지 못한 채 대형 물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보관하고 있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원전 안에 남아 꺼내지 못하고 있는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물을 계속 투입하고 있는데, 이런 오염수의 양은 외부에서 들어온 물과 섞이며 급격히 늘고 있다. 오염수의 양은 하루 170톤(t)씩 늘어나 오염수를 담은 물탱크는 1000기에 육박했다. 오염수의 양은 7월 말 기준 115만t에 달했다.

일본 정부는 정화시설에서 오염수를 정화했다며 '처리수'로 부르고 있지만, 정화를 거친 물에도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라이튬)가 남아 있다. 원자력 당국은 처리 방식으로 바닷물에 방류하거나 땅에 묻거나 증기로 조금씩 공기 중에 내보내는 방법 6가지를 놓고 고민 중이다. 이 중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 방안이 부각되고 있지만, 한국 등 주변국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후쿠시마현 인근 지역 주민들도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