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DB손보 'ImOK(암오케이) 암보험'
[신상품] DB손보 'ImOK(암오케이) 암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B손해보험)
(사진=DB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DB손해보험은 암발생 후 진단/수술/입원은 물론 암발생 전 전조 증상까지 보장해 암 예방부터 암 치료까지 완벽하게 보장하는 'ImOK(암오케이) 암보험'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내시경을 통해 위 또는 대장의 폴립(혹 모양의 작은 돌기)이 발견되는 경우 연간 1회한으로 최대 20만원까지 진단비를 받을 수 있으며, 간, 갑상선, 자궁 등의 폴립은 수술비 담보로 보장받을 수 있다.

또 갑상선 호르몬의 과다분비로 갑상선 중독증을 일으키는 갑상선기능항진증에 대한 진단도 보장해 발생빈도가 높은 갑상선암의 전조증상에 대한 대비를 할 수 있다. 

ImOK 암보험은 암 발생 이후 암치료 보장 또한 더욱 강화했다. 기존 DB손해보험의 암보험의 주요 특징 중 하나였던 특정 부위 암 진단비 운영을 통해 가족력 등을 고려, 추가적인 보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재발률이 높아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암에 대한 실질적 대비가 가능하도록 항암방사선약물치료비를 기존 최초 1회한(限) 보장에서 연간 1회한으로 보장을 확대했다. 

특히 글로벌 인공지능 전문업체인 셀바스AI(Selvas AI)와 헬스케어 전문업체인 창헬스케어와의 업무제휴를 통해 고객의 건강검진 결과를 AI가 분석, 주요 질병의 위험도를 예측해주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DB손해보험은 "이번 AI 질병 예측 서비스 제공을 통해 정기적인 고객 건강검진을 유도하고, 질병 위험도를 제공해줌으로써 고객들의 실질적인 건강 증진과 고객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