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서울대 총학생회 "조국 후보 사퇴해야"…첫 공식 입장
[전문] 서울대 총학생회 "조국 후보 사퇴해야"…첫 공식 입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칙과 상식 지켜지고 정의 살아있는 사회 위해"
"28일 촛불집회 주관…자진사퇴시 집회계획 철회"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첫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울대 총학생회(총학)은 26일 입장문에서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는 나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조국 후보자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총학은 “지금 서울대학교 구성원들은 조 후보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에 대해 분노와 실망감을 표출하고 있다”며 “특히 조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시절 2주간의 인턴십만으로 확장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E)급 논문의 제1저자가 되었다는 점 등 제기된 의혹들에 서울대 학생을 비롯한 청년 대학생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언론을 통해 제기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이 모두 사실은 아닐 수도 있다”면서도 “국민과 청년 대학생들은 납득 가능한 설명과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총학은 특히 “‘법적 문제는 없다’며 후안무치의 태도로 일관하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크다"면서 "조 후보자는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총학은 학생들이 개인 자격으로 주최한 조 후보자 사퇴 요구 촛불 집회를 이어받아 오는 28일 제2차 집회를 주관하기로 했다. 총학은 제2차 집회에서 특정 정당과 정치 집단의 개입을 막기 위해 학생증·졸업증명서 등으로 집회 참가자가 서울대 학생이나 졸업생인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다음은 서울대 총학생회 입장문 전문]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
 
지난 8월 23일 서울대학교 아크로 광장에서 서울대학교 학생과 동문 500여 명이 모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지금 서울대학교 구성원들은 조국 후보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에 대해 분노와 실망감을 표출하고 있다.
  
특히 조국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시절 2주간의 인턴십만으로 SCIE 급 논문의 제1저자가 되었다는 점, 해당 논문의 연구 기간이 끝난 이후에 조국 후보자의 딸이 박사 연구원으로 등재되었다는 점, 해당 논문이 의료법 위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점, 해당 논문이 대학 입시에 부정하게 사용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점, 진학한 대학과 대학원에서 비정상적으로 많은 장학금을 받았다는 점 등에 대해 우리 서울대학교 학생들을 비롯한 청년 대학생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조국 교수에게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서울대학교 학생사회가 ‘보수화’되고 ‘우경화’ 되었기 때문이 아니다. 고등학생의 신분으로 2주간의 인턴십에 참여하여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을 보고 밤낮없이 논문 작성을 위해 실험과 연구에 매진하는 학생들이 분노하는 것은 당연하다. 두 번의 유급에도 불구하고 조국 후보자의 딸에게 수천만 원의 장학금이 돌아간 것을 보고 청년들이 허탈감을 느끼는 것 또한 당연하다.
  
언론을 통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이 모두 사실은 아닐 수도 있다. 조국 후보자가 해당 사안들에 직접 개입한 것이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 국민과 청년 대학생들은 납득 가능한 설명과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정의와 공정을 말하던 공직자의 모순된 모습에 배신감을 느끼는 국민의 목소리를 뒤로한 채, 조국 후보자는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
  
자신에게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해 ‘법적인 문제는 없다’라고 말하며 후안무치의 태도로 일관하는 조국 교수가 법무부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백 명의 동문이 참여한 8월 23일의 촛불집회가 이를 뒷받침한다. 사회적 부조리와 비상식에 대한 학생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은 총학생회의 당연한 책무이다. 원칙과 상식이 지켜지는 나라, 정의가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서울대학교 총학생회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제61대 서울대학교 총학생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니엘 김 2019-08-26 12:34:59
응원합니다. 역시 서울대 다르네요. 멋져요

국민 2019-08-26 12:31:32
서울대총학은 지금이라도 당장 멈추십시요. 당신들이 의도했건 안했건 당신들의 행위는 매우 정치적인 행위이며 그 후폭풍은 상당할거로 보입니다. 의혹만 있을뿐 확정된 사실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당신들이 하는 행동은 국민 분열을 가속화시킬것이며 당신들이 의도하지 않았어도 당신들은 정치성향은 편향적이라고 치부될것이고 서울대 전체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킬것입니다. 당장 중단하세요. 매우 위험한 정치적 시도입니다.

국민 2019-08-26 12:28:23
제가 실망인건 가짜뉴스를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 때문입니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아직 확정된 사실이 아니라고 성명서를 내지 않았죠. 이게 맞는겁니다.
서울대총학은 확실하지 않은 사실에 근거하여 정치적으로 매우 위험한 시도를 하는겁니다.
만약 당신들의 무모함에 사법개혁이 어긋난다면 당신들은 두고두고 회자될것입니다.

박주은 2019-08-26 12:21:13
인터넷 뉴스를 보면서
정말 실망스러운 점은
조국 편을 마구 드는
네티즌 들의 태도 입니다.
그 모습은 진짜
아닙니다 ㅜㅜㅜ

박주은 2019-08-26 12:19:07
조국 편을 드는
사람들은~~~
조국 보다 더 나쁜 자들입니다ㅜ
왜냐면 객관성이 없는
이중성을 가진
자들이기 때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