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F 4전] 김성훈, 모닝 챌린지 예선 1위로 결승 진출··· 시즌 2승 도전
[KSF 4전] 김성훈, 모닝 챌린지 예선 1위로 결승 진출··· 시즌 2승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4라운드 모닝 챌린지 예선 (사진=KSF)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4라운드 모닝 챌린지 예선 1위 김성훈 선수. (사진=KSF)

[서울파이낸스 강원(인제) 권진욱 기자] 모닝 챌린지레이스 4라운드 예선에서 김성훈이 1위를 차지하며 시즌 2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10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풀코스(1랩=3.908km)에서 열린 '2019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orea Speed Festival, KSF)' 4전 예선전이 진행됐다.   

총 22대가 참가한 모닝 챌린지레이스 4라운드 예선은 폭염 속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은 우승을 위해 치열한 기록 경쟁을 펼쳤다. 해를 거듭할수록 모닝 클래스는 참가대수가 늘고 있어 올해는 A, B조로 나눠 타임트라이얼로 진행된다.  

A조 경기에서는 초반에 승기를 잡은 김성훈이 단 한차례도 선두를 빼앗기지 않고 2분 16초416의 기록으로 폴포지션을 차지했다.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4라운드 모닝 챌린지 예선 (사진=KSF)
예선 1위 김성훈 선수의 레이스 장면. (사진=KSF)

많은 선수들이 김성훈의 기록을 깨기 위해 도전을 했으나 마지막 주행에서 공승권이 도전장을 던졌다. 하지만 아쉽게 0.812초 뒤진 2분 17초228을 기록으로 2위를 만족해야 했다. 그 뒤로 권기원, 심재덕, 최현섭 순으로 결승 그리드를 확정 지었다.

B조 경기에서는 경기 초반 김동화가 2분 17초139의 기록으로 선두로 나섰지만 경기가 진행되는 과정에 남정우가 1위 김동화보다 0.086초 앞당긴 2분 17초053으로 1위를 탈환했다. 이후 많은 선수들이 도전을 펼쳤으나 남정우의 기록을 넘어서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모닝 B조에서는 남정우와 김동화 뒤로 구본승, 박지완, 이정욱 순으로 이어졌다.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4라운드 모닝 챌린지 예선 (사진=KSF)
예선 2위 남정우 선수. (사진=KSF)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 4라운드 모닝 챌린지 예선 (사진=KSF)
예선 3위 김동화 선수. (사진=KSF)

모닝 클래스(A, B조) 통합 결과에서는 김성훈이 남정우를 0.637초 앞서면서 예선 1위를 차지하며 11일 결승전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한다. 그 뒤로 김동화, 공승권, 권기원, 신재덕, 최현섭, 구본승, 강창원, 한홍식 순으로 최종 예선 Top 10을 기록하며 예선전은 마무리 됐다. 

모닝 챌린지레이스 4라운드 결승전은 11일 오후 12시 55분에 동일 장소에서 진행되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1랩(42.988km) 주행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