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재단, 서울시 노숙인 '홀로서기' 돕는다
이랜드재단, 서울시 노숙인 '홀로서기'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세대 지원주택 임대 보증금 3억원 규모 후원 협약
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본관에서 정재철 이랜드재단 대표이사(오른쪽)와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이 업무협약을 맺은 뒤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랜드재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재단은 서울시와 함께 올해 노숙인 100세대의 지원주택 입주를 돕는다고 7일 밝혔다. 지원주택은 독립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노숙인, 장애인, 노인에게 주거공간이나 의료·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공 임대주택이다.

이랜드재단은 노숙인 지원주택 100세대에 총 3억원 규모 임대 보증금을 지원한다. 노숙인 지원주택 시범사업 초기인 2016년에도 이랜드재단은 보증금 1억1400만원을 총 38세대에 지원해 이번 사업이 시행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서울주택도시공사를 통해 올해 공급할 지원주택 216호 가운데 100호를 노숙인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사회적 취약계층을 관리와 통제의 대상으로 여기는 것이 아니라 자립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돕는 것이 지원 목적"이라며 "이랜드그룹 경영 이념 중 하나인 나눔의 진정한 의미를 실천하기 위해 정부 및 사회단체와 지속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