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폭염 절정, 서울 37도 '가장 덥다'…내일 밤 태풍 남해안 상륙
[오늘날씨] 폭염 절정, 서울 37도 '가장 덥다'…내일 밤 태풍 남해안 상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5일 아침 서울 남산타워 너머로 태양이 떠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5일 아침 서울 남산타워 너머로 태양이 떠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그야말로 태풍전야다. 월요일인 5일, 올 여름 폭염의 절정에 달하겠다. 한낮에 서울은 37도로 올 들어 가장 덥겠다. 춘천과 광주 36도, 대구 35도로 예상된다. 내일은 북상하는 8호 태풍 프란시스코의 영향으로 남부지방부터 폭염의 기세가 누그러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되는 등 전국이 맑고 더운 가운데 중부 내륙 지역에서는 오후부터 소나기가 예상된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20㎜다.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무덥고 밤에는 열대야도 이어지겠다. 다만 동해안에는 선선한 동풍이 불어오면서 더위가 주춤하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5.7도, 인천 26.2도, 수원 25도, 춘천 25.1도, 강릉 25.2도, 청주 26.6도, 대전 25.9도, 전주 25.4도, 광주 25.8도, 제주 25.9도, 대구 25.7도, 부산 26.2도, 울산 24도, 창원 24.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7∼37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인천·경기 남부·충청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낼 수 있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전했다.

아침까지 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또 대부분 해상에서 곳곳에 짙은 안개가 낄 것으로 예보돼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유의할 필요가 있다.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아 서해안·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피해에도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 0.5∼1.5m, 서해 앞바다 0.5∼1.0m로 예보됐다. 먼바다의 물결은 동해 0.5∼2.0m, 서해 0.5∼1.5m, 남해 1.0∼2.5m로 일겠다.

한편 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내일 오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서 밤사이 남해안에 상륙하겠다. 이후 내륙을 지난 뒤 목요일 새벽 동해상으로 진출하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 오후에 제주와 남해안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사이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고 모레인 수요일에는 전국에 비바람이 몰아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