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추천 여행지 1위는 '방콕·하와이'
대한항공 승무원 추천 여행지 1위는 '방콕·하와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객실승무원 5500여 명을 대상으로 추천 여행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객실승무원 5500여 명을 대상으로 추천 여행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고객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객실승무원 5500여 명을 대상으로 추천 여행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우정·가족·신혼·혼여(혼자 떠나는 여행) 등 4개 부문으로 나눠져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대한항공이 취항하고 있는 38개국 113개 도시 중 미국 하와이가 가족 및 신혼 여행지에서 1위로 선정됐으며, 태국 방콕이 우정 및 혼여족 여행지에서 1위로 선정됐다.

구체적으로 우정여행 부문에서는 방콕이 전체 응답자 중 20%를 차지해 1위 자리에 올랐다. 방콕에 이어 하와이(10%), 파리(5%)가 뒤를 이었다. 가족여행 부문에서는 1위 하와이(32%)에 이어 2위, 3위에 오른 도시는 스위스 취리히와 방콕이다. 그 뒤론 베트남 다낭(3%), 인도네시아 발리(3%)순이었다.

신혼여행 부문은 하와이가 전체 응답자 중 46%를 차지하는 등 압도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휴식과 더불어 관광·쇼핑·식도락까지 즐길 수 있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이어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가 11%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3위는 취리히(6%)가 선정됐다. 마지막으로 최근 늘어나고 있는 혼여 부문 설문 결과, 우정여행 부문과 동일하게 방콕(9%)이 1위를 차지했다. 프랑스 파리(8%)와 하와이(7%)가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미국 라스베가스(5%), 로스엔젤레스(5%) 등도 꼽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운항·객실승무원 등 직업 특성상 해외 여행 경험이 많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내용의 설문조사를 실시해 고객들에게 보다 알찬 선택의 기회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