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러브업 시즌3'으로 서울시내 쪽방촌 여름나기 지원
이랜드 '러브업 시즌3'으로 서울시내 쪽방촌 여름나기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그룹 임직원들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 사옥 1층 카페 루고에 설치된 얼음컵 앞에서 '러브업 캠페인 시즌3' 참여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이랜드그룹 임직원들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 사옥 1층 카페 루고에 설치된 얼음컵 앞에서 '러브업 캠페인 시즌3' 참여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그룹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 사옥 1층 카페 루고에서 '러브업 캠페인 시즌3'을 펼친다. 17일 이랜드그룹은 러브업 캠페인에 대해 "폭염기간 서울시내 쪽방촌 소외이웃의 여름나기를 돕기 위한 임직원 참여형 나눔 활동"이라고 소개했다.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러브업 캠페인은 이랜드재단과 외식사업부가 함께 2017년 7월 시작했다. 캠페인 내용은 이랜드 임직원들이 가산동 사옥 1층 카페 루고의 음료 가격에 500원을 추가하면, 이랜드재단이 기부금을 더해 음료 1잔당 1000원씩 모으는 것이다. 

2017년과 2018년 2차례 러브업 캠페인을 통해 총 4076명이 참여했고, 900만원을 모아 위기 가정의 치료비와 주거비를 지원했다. 시즌3에서 모은 기부금은 폭염에 시달리는 서울시내 쪽방촌 주민 대상 여름나기용품 지원에 쓰인다. 

시즌3은 오는 8월30일까지 이어지는데, 참여 임직원을 대상으로 매일 아메리카노 1잔을 1개월 내내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는 행운권과 베이커리 5000원 쿠폰, 여름 관련 제품 등을 나눠준다.

이랜드재단은 임직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가산동 사옥 1층에 얼음컵을 상징하는 구조물을 설치했다. 나눔을 실천할 때마다 임직원들이 직접 얼음공을 채워가며 소외이웃의 여름나기를 돕는다는 자부심을 심어주기 위한 속내로 읽힌다.  

시즌3과 별도로 이랜드재단은 이랜드월드와 손잡고 올해 폭염 취약계층에 총 3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랜드재단 쪽은 "일상 속에서 즐기는 커피 한 잔으로 누구나 이웃을 도울 수 있다는 마음을 회사 내에서 공유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올해는 목표를 두 배로 올린만큼 더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