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EAN 교통공무원, CJ대한통운 첨단물류센터 방문
ASEAN 교통공무원, CJ대한통운 첨단물류센터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ASEAN)' 회원국 교통공무원들이 한국의 선진화된 시스템이 집약된 물류터미널 견학을 위해 인천공항에 위치한 GDC센터를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ASEAN)' 회원국 교통공무원들이 한국의 선진화된 시스템이 집약된 물류터미널 견학을 위해 인천공항에 위치한 GDC센터를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CJ대한통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CJ대한통운은 지난 16일 '동남아시아 국가 연합(ASEAN)' 회원국 교통공무원들이 한국의 선진화된 시스템이 집약된 물류터미널 견학을 위해 인천공항에 위치한 GDC센터를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GDC센터는 CJ대한통운의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센터로, 해외 직구를 중계하는 아시아 허브물류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첨단 시스템 및 인프라 도입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형 첨단물류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ution)라는 개념에 기반해 첨단 융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컨설팅을 통해 물류산업을 혁신하고 첨단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연구개발에 힘쓰고 있다.

이날 물류센터 방문행사엔 캄보디아, 라오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9개국이 참가했으며 물류분야 교통공무원 25명도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한-ASEAN 교통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앞서 한국철도공사는 국제철도연맹(UIC) 인증 연수기관인 '국제철도연수센터'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2014년부터 6년간 해외 연수사업을 수행해오고 있다. 이번 초청연수는 한국 철도 및 물류분야의 주요 정책을 소개하고 우수 시설을 방문해 선진화된 기술과 시스템을 직접 경험하는 과정으로 이뤄졌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과거 3D, 노동집약적 산업이었던 물류 분야가 자동화, 첨단화로 그 모습을 탈바꿈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사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첨단물류기술 및 선진화된 운영 프로세스 도입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 2013년부터 글로벌 톱 5 물류기업을 목표로 중국·동남아시아·인도·중앙아시아 등 전 세계를 대상으로 물류기업의 인수합병(M&A)을 진행하며 글로벌 성장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해 8월, 미국 DSC로지스틱스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으며 세계 물류 시장의 주 무대인 미국에서 스마트물류 선도기업으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37개국, 150개 도시에 진출했으며 269개의 해외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