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한국룬드벡,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공동 판매
대웅제약-한국룬드벡,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공동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왼쪽)와 오필수 한국룬드벡 대표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빅사의 국내 공동 판매 계약을 맺고 (사진=)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왼쪽)와 오필수 한국룬드벡 대표가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빅사의 국내 공동 판매 계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한국룬드벡과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에빅사'(성분명 메만틴염산염)의 국내 공동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대웅제약과 한국룬드벡은 다음달 1일부터 국내 종합병원과 병·의원에서 에빅사 국내 영업, 마케팅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국룬드벡이 보유한 에빅사의 유효성분 메만틴은 'NMDA 수용체 길항제'로, 알츠하이머 환자 뇌에서 과도하게 일어나는 NMDA 수용체 자극을 억제하면서 증상을 완화한다. 기억력 유지와 학습에 관여하는 NMDA 수용체가 '글루타메이트'에 의해 지속적으로 활성화될 경우 정상적인 신호전달이 어렵고, 인지기능을 포함한 뇌 기능 전반에 이상이 나타나게 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더 많은 중등도-중증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들이 에빅사의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대웅제약 만의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과 영업력을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겠다"며 "중추신경계 영역에서도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