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단법인으로 새출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단법인으로 새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진=(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자동차 전문기자들로 구성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사단법인으로 재출범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지난 2012년 임의단체로 활동을 시작해 지난 4일 서울 서대문세무서로부터 비영리법인 사업자등록증명을 받았고, 이어 9일에는 비영리법인 고유번호증까지 발급받으면서 사단법인 설립 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이에 앞서 협회는 지난 5월 29일 서울특별시로부터 법인명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법인 설립허가증을 취득했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영문명은 'Automobil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이며 약칭은 AWAK(에이웍)'이다. AWAK은 매체 단위로 조직하는 일반적인 기자협회와는 달리 기자 개별단위로 조직돼 2012년 출범했다.   

일반적으로 자동차 담당 기자들은 각 매체의 산업부에 소속돼 3~5년 단위로 담당을 옮겨 가며 일하지만 '전문기자'들은 최소 5년 이상 자동차 한 종목만 담당하고 있다. 실제 AWAK에는 20년 이상 자동차만 담당한 기자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사진=(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펼쳐진 '2019 올해의 차' 실차 테스트 장면. (사진=(사)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AWAK은 임의단체 시절부터 이미 한국자동차업계와 함께 자동차 관련 사회적 이슈가 발생했을 때는 본질적 이해를 구하기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해 이해도를 높였고, 자동차 산업의 미래 방향성을 파악할 수 있는 행사에는 회원들 간 면밀한 정보 교류를 통해 조직적으로 대응하기도 했다. 

또한 연말연시에는 한해의 자동차업계를 마무리하는 의미로 '올해의 차' 시상식을 운영해 왔다. 올해의 차 선정은 협회 회원들이 2단계 심의를 거쳐 선정한다. 국산 및 수입차 업계를 망라해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자리 잡았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의 올해의 차는 2013년 첫 시상식을 시작으로 '2019 올해의 차'까지 7년간 한 해도 빠짐없이 당해년도 최고의 차를 선정해 왔다. 

앞으로 협회는 더욱 진실 되게 사회적 책무를 다할 계획이다. 그동안 영위해 왔던 사업들을 꾸준히 계승하면서, 법률적 사회 구성원으로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추가 활동을 계획 중이다. 

하영선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회장은 "협회의 사단법인 출범은 협회가 그동안 펼쳐 온 활동이 사회적으로 공인받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동차 산업이 한국 경제에 끼치는 영향도 매우 큰 만큼 향후 협회는 공공의 이익을 우선시하고, 미디어의 본질에 더욱 충실하며, 전문기자 조직에 걸맞은 사회적 책무를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