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호치민서 '제4회 해외시장 개척단' 개최
롯데백화점, 호치민서 '제4회 해외시장 개척단'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오는 10일부터 13일까지 '해외시장 개척단'이 베트남 호치민 정복을 위해 출국한다고 밝혔다.(사진=롯데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백화점이 국내 대표 중소기업 20개사와 함께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백화점은 10일부터 13일까지 '해외시장 개척단'이 베트남 호치민 정복을 위해 출국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진행해 올해 4회째를 맞는 해외시장 개척단은 롯데백화점이 파트너사 해외 진출과 판로개척을 돕기 위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코트라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중소기업 상생 프로젝트 일환이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해외시장 개척단은 3년간 60여개 파트너사가 참여했다. 총 600건 이상의 구매 상담 성과와 함께 현지 대형유통 업체에 입점하거나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과정을 통해 약 61만불 이상의 매출 성과를 올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3개월 동안 참여 파트너사를 모집-선정하고, 관세사-수출전문가의 컨설팅을 포함한 '수출 기업화 아카데미'를 사전 진행했다.

개척단에 참여하는 파트너사들은 '베트남 전자상거래(이커머스) 판촉전'과 '현지 바이어 구매 상담회' 등을 통해 현지 시장 동향을 직접 경험하고 구체적인 진출 전략 수립 기회를 제공받게 된다.

먼저 롯데그룹 베트남 온라인 쇼핑몰(LOTTE.VN)을 통해 7월 1일부터 31일까지 '이커머스 판촉전'에 참여해, 베트남 온라인 시장에 상품을 기획하고 판매하는 경험과 동시에 현지 고객들의 반응을 직접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실제로 베트남 상공부 산하 이커머스 디지털 경제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연평균 40% 이상 신장하고 있는 베트남 온라인 시장은 2021년 거래액 기준으로 10조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롯데백화점은 코트라와 함께 현지 대형 유통업체 바이어들과 국내 중소기업 간의 연결고리를 만들어 현지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구매 상담회'를 진행하며, 이와 동시에 호치민 롯데백화점을 방문하여 주재원 및 바이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현지 시장 트렌드에 대한 정보도 준다. 

이선대 롯데쇼핑 홍보실장은 "업계에서 인정 받고 있는 품질과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복잡한 진출 과정과 판로 부족 등으로 현지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국내 중소기업들이 4회째를 맞이한 해외시장 개척단을 통해 베트남, 인도네시아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