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국민청원' 회계사시험 부정의혹, 조사할 것" 
금감원 "'국민청원' 회계사시험 부정의혹, 조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제위원 부적절행위 여부 조사···시험관리 프로세스 전반 점검"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지난달 치러진 공인회계사(CPA) 2차 시험 출제 부정 의혹이 불거지면서, 사실관계 파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다. 이에 금융감독원이 출제위원 부적절 행위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박권추 금감원 전문심의위원은 10일 기자간담회에서 "모의고사와 유사한 문제(2개)의 경우 해당 출제위원이 출제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며 "특히 시험 채점 과정에서 동 문제와 관련해 특이 사항이 있는지를 자세히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심의위원은 "공인회계사시험 문제도 특정 출제위원의 영향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과목당 다수의 출제위원이 논의하고 검토 요원의 의견을 반영해 출제하는 등 여러 보안장치를 마련하고 있다"면서 "이번 유출 논란을 계기로 시험 관리 프로세스 전반에 대해 점검해 미비점이 있는지를 살펴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유출 의혹이 일고 있는 S대학에서 실시한 특강 내용이 실제 출제 문제와 대부분 일치한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박 심의위원은 "해당 대학에서 진행된 당시 특강 자료를 입수한 결과, 'CPA 2차시험 답안지 작성 특강'이라는 제목의 프리젠테이션(PPT) 자료에 불과하고, 대부분이 답안지 작성 요령을 설명하는 것"이라며 "회계감사 관련 내용은 '2019년 중점정리 사항' 1쪽으로, 이는 최근 변경된 제도나 감사기준 위주로 단순히 제목만 나열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강 시기도 CPA 2차 시험 출제위원이 확정되기 전인 4월19일에 특정 대학 고시반에서 외부강사를 초청해 진행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언론 등에서 논란이 제기된 모의고사 2개 문제와 실제 출제된 문제가 묻는 내용과 출제 형태 측면에서 유사하다고 봤다. 다만 박 심의위원은 "그러나 이는 기출문제 및 관련 교재들에서도 보편적으로 다루고 있는 일반적 내용이고, 질문과 표현방식 등에서도 일부 차이가 존재한다"고 했다.  

그는 "금감원은 공인회계사시험 출제 관리를 할 때, 출제위원들에게 보안 관련 서약서를 징구하고 외부와의 통신차단 등 출제기간에 보안요원 관리 하에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향후 이번 유출 논란을 계기로 시험 관리 프로세스 전반에 대해 점검해 미비점이 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는 '공인회계사 시험문제 유출 의혹 수사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번 의혹은 현직 회계사와 시험 준비생들이 모이는 인터넷카페를 중심으로 처음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7-11 15:07:34
성균관대 CPA 모의고사건 청와대 국민청원건에 대한 금감원 인식. 문제유출은 억지. 시중 수험서같은 평이한 문제.


http://blog.daum.net/macmaca/2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