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실장 "정부·대기업·중기 함께 협력, 소재·부품 경쟁력 제고 노력"
김상조 실장 "정부·대기업·중기 함께 협력, 소재·부품 경쟁력 제고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업 유연성 갖고 상상력 키워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1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들과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사진=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1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인들과 소통 간담회를 열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정부는 대기업, 중소기업과 함께 협력해서 국내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상조 정책실장과 소통간담회'를 열고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를 비롯해 국제 무역환경이 매우 불확실하고 혼란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국내 30대 그룹 총수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방안을 논의한 가운데 김 실장이 별도로 자리를 마련해 진행했다. 김 실장이 취임 이후 경제단체를 방문한 것은 중기중앙회가 처음이다.

김 실장은 "(일본 수출규제 등)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정부와 민간기업이 협업해야 하는 부분은 좀 더 유연성을 가지면서 상상력의 폭을 키워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앞서 열린 문 대통령과 대기업 간담회에서 나온 기업들의 요구사항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의 대외의존도 문제로 인해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가 부족한 부분에 대해선 자립도를 높이는 노력이 이뤄져야 하고,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중견 기업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참석한 많은 기업인이 무엇보다 중소 협력업체와 공동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수요처를 만들어 내지 않고서는 소재 부품, 특히 첨단소재 부품 산업에서 경쟁력을 키우기 어려울 것이란 지점에 대해 같은 목소리를 냈다"고 당부했다.

김 실장은 "기존 폐쇄적 수직 계열화 체제에서 앞으로는 중소·중견 기업이 협력 파트너로서 함께 연구·개발하고 공급과 수요가 이뤄지는 안정적인 시스템이 만들어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동의가 만들어지는 계기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와 대기업, 중소기업이 협력해서 우리의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장기적인 노력을 일관되게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중소기업 정책 영역이야말로 문재인 정부 5년간 그리고 앞으로 계속 시장의 확실한 기대가 형성·안착할 때까지 일관된 기조로 가야 할 분야"라면서 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정부 의지를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백종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을 비롯해 제지·섬유·금속·기계 등 업종별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