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임할 권한 있다"…트럼프, 파월 연준의장 노골적 압박
"해임할 권한 있다"…트럼프, 파월 연준의장 노골적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비즈니스 인터뷰 "우리에게 드라기 있었어야 하는데"
사진=연합뉸스
사진=연합뉸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인하를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또다시 '연준 때기리'에 나섰다. 이번에는 아예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을 의장직에서 강등하거나 해임할 권한을 갖고 있다는 위협성 발언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를 강등하라고 제안한 적은 결코 없다"면서도 "나에게는 연준의장을 강등하거나 해임할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백악관이 파월 의장을 자리에서 끌어내리고 이사직만 유지하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 법률검토를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파월 의장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를 치켜세우면서 "연준에 있는 사람(제롬 파월)대신에 드라기가 우리에게 있었어야 했다"고 우회적이지만 노골적으로 파월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연준이 지난해 금리 인상을 자제하면서 '양적 긴축'(QT)을 이어가지 않았다면 뉴욕증시가 급등하고 경제성장률은 최고 5%까지 높아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사람을 갖고 있다는 게 나의 문제"라며 "그는 기준금리를 올리지 말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일을 잘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저 얼마나 터프한지를 보여주기를 원한다"고 비판했다. 또 "중국과 유럽연합(EU)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으로 통화가치를 평가절하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기준금리를 올려온 우리는 제정신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