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중동 불안감보다 금리인하 기대감···S&P '사상최고'
뉴욕증시, 중동 불안감보다 금리인하 기대감···S&P '사상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지속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9.17p(0.94%) 상승한 2만6753.1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72p(0.95%) 오른 2954.18에, 나스닥은 64.02p(0.80%) 상승한 8051.34에 장을 마감했다.

S&P는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장중 가격 기준으로도 2958.06까지 고점을 높이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무역협상 관련 소식, 중동 정세 등을 주시했다.

연준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의 완화적인 스탠스가 위험자산 투자를 한층 부추기고있다. 연준은 전일 통화정책 성명에서 금리 변경에 인내심을 보이겠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경기 확장 유지를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겠다는 표현을 넣는 등 금리 인하를 시사했다.

미 국채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가 2016년 이후 처음으로 2%를 밑돌기도 하는 등 시장의 금리 인하 전망은 더욱 굳건해졌다. 금리선물 시장에 반영된 오는 7월 인하 기대는 100%에 달했다.

앞서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신규 부양책 도입 가능성을 시사했고, 이날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도 필요하면 주저 없이 통화정책을 (추가) 완화할 것이라고 하는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일제히 완화로 돌아섰다.

반면 금리가 하락한 점은 은행 등 금융주에는 부담으로 작용했다.

중동 지역 정세가 불안한 점도 주의를 필요로 하는 요인이다.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 부근에서 미군 드론을 격추했다. 이란은 드론이 자국 영공을침범했다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그렇지 않으며 이란이 이유 없이 공격했다고 반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란이 매우 큰 실수를 했다!"는 글을 올리며 긴장을 더욱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는 이란이 의도적으로 드론을 격추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면서, 긴장을 누그러뜨리려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미국이 이란을 공습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답하는 등 불안감은 여전하다.

증시는 중동 불안을 주시하면서도 아직 적극적으로 반응하지는 않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공습 가능성에 모호한 답변을 내놓은 직후 주요 지수가 일시적으로 급반락했지만, 이내 반등했다. 이란이 의도적으로 한 일은 아닐 것으로 본다고 그가 말한 점이 안도감을 제공한 것을 풀이된다.

무역충돌 위험이 가시화할 경우 위험회피 거래가 나타날 수 있지만, 아직 이런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지는 않는 셈이다.

오히려 국제유가가 폭등한 점은 에너지 관련 주 강세를 이끌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5.4% 올랐다.

중국과의 무역협상 기대는 유지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별도 회동하기로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정상회담에 앞서 미·중 협상단이 이르면 다음 주 화요일(25일) 실무 회담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업종별로는 유가 폭등으로 에너지주가 2.21% 급등했다. 산업주도 1.61% 올랐고, 기술주는 1.43% 상승했다.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금융주는 0.5%만 올라,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지속해서 유지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내달 25bp 기준금리인하 가능성을 65.7%, 50bp 인하 가능성을 34.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93% 상승한 14.75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