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HDC신라면세점 압수수색···前 대표 밀반입 혐의
인천세관, HDC신라면세점 압수수색···前 대표 밀반입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신라면세점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용산역사 내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사진=HDC신라면세점)
HDC신라면세점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용산역사 안에서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사진=HDC신라면세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19일 오전 9시께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 내 HDC신라면세점을 압수수색했다. 인천세관은 HDC신라면세점 전 경영진이 재직 당시 고가 면세품을 대리 구매해 국내로 밀반입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신라면세점 전 대표는 국내 면세점에서 대리 구매한 면세품을 해외에서 건네받은 뒤 국내로 다시 반입했다는 혐의를 사고 있다. HDC신라면세점은 2015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손잡고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신라아이파크면세점을 운영 중이다. 지난해 판매액과 매출은 각각 1조878억원, 6516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