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관 NH농협손보 대표, 우박 피해 현장 방문
오병관 NH농협손보 대표, 우박 피해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손해보험)
(사진=NH농협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NH농협손해보험은 오병관 대표이사가 지난 18일 농작물 피해를 입은 경상북도 청송군 소재 과수 농가 두 곳을 방문해 피해현황을 직접 점검하고 농가를 위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피해 현장 방문은 지난 15일 청송, 안동 등 경상북도 지역에 발생한 우박으로 인한 과수 피해를 살펴보기 위해서다. 경북지역에서 18일 기준 2600여건의 우박 피해가 접수 됐다.

오 대표는 우박 피해 현장을 둘러보며 농가의 애로사항을 들은 후, 농가의 경영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현장 담당자들의 신속한 사고조사를 당부했다.

오 대표는 이 자리에서 "갑작스러운 우박 피해로 많은 과수 농가가 예상치 않은 어려움에 직면했다"면서 "농협손해보험은 신속한 피해 조사 등을 통해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