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실적-직원 보수, 연관성 없다"…흑자 감소·적자 기업 67% 급여 인상
"기업 실적-직원 보수, 연관성 없다"…흑자 감소·적자 기업 67% 급여 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XO연구소, 1천대 상장사 분석…평균 4.3%↑
"글로벌 경쟁력 저하·인력 구조조정 초래 우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회사의 영업 실적과 직원 보수와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줄어들거나 손실을 본 '실적 부진' 기업 3곳 가운데 2곳은 직원 평균 연봉을 더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물가상승률과 복리후생 강화 등을 고려한 것이지만 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가중되면서 글로벌 경쟁력이 떨어지고 인력 구조조정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17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직원 보수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거나 영업손실을 본 기업은 597곳이었으며, 이 가운데 398곳(66.7%)은 직원 평균 급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평균 급여는 5천537만원으로, 전년(5천308만원)보다 4.3% 올랐다. 지난 2016년(5천123만원)과 비교하면 8.1% 높아진 것이다.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9%와 1.5%였다.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직원 연봉이 오른 기업은 680곳으로, 줄어든 기업(320곳)의 2배를 조금 넘었다.

이와 함께 이른바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직원 평균 연봉 1억원 이상 기업은 지난 2016년 4곳에 불과했으나 2017년 9곳으로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2곳에 달하면서 2년 새 3배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을 올린 기업의 직원 평균 보수가 7천128만원이었으며, ▲ 5천억∼1조원 미만 기업 6천293만원 ▲ 1천억∼5천억원 미만 기업 5천159만원 ▲ 1천억원 미만 기업 4천792만원 등으로, 대체로 비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회사의 영업 실적과 직원 보수와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했거나 영업손실을 본 기업은 597곳이었으며, 이 가운데 398곳(66.7%)은 직원 평균 급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오일선 소장은 "회사 내실이 나빠지는데도 고정비 형태의 직원 보수만 오르면 결국 인건비 부담이 커져 경쟁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위기 국면에서는 자칫 인력 구조조정의 칼을 꺼내 들 확률이 커진다"고 지적했다. 또 "실적과 관계없이 인건비 부담이 커질 경우 자동화 시스템 도입의 속도를 높일 수밖에 없어 고용악화를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개인의 소득 증가와 기업의 지속성장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