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맘마, ‘로지스타서밋 2019’참여
더맘마, ‘로지스타서밋 2019’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유통·기술간 융합방안 제시

[서울파이낸스 노진우 기자] 더맘마(대표 김민수)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 개최된 국내 최대 물류‧유통 컨퍼런스 '로지스타서밋 2019'에 참가해 롯데액셀러레이터와 KDB 넥스트라운드가 공동 주관한 피칭대회에서 IR발표를 진행했다.

물류 전문 미디어 CLO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초연결 융합시대를 맞이해 공급망물류를 재해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외 물류‧유통시장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확인할 수 있는 행사로 총 400여 명의 시장 관계자 및 대학생이 참여했다.

김민수 더맘마 대표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 개최된 국내 최대 물류‧유통 컨퍼런스 ‘로지스타서밋 2019’에 참가해 IR발표를 진행했다.(사진=더맘마)
김민수 더맘마 대표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 개최된 국내 최대 물류‧유통 컨퍼런스 ‘로지스타서밋 2019’에 참가해 IR발표를 진행했다.(사진=더맘마)

이번 로지스타서밋2019는 △SUMMIT STAGE △IR STAGE △LOGISTAR STAGE등 총 3 가지 파트로 진행됐다.

먼저 'SUMMIT STAGE'는 가장 치열하게 경쟁이 이뤄지고 있는 물류 생태계를 조망하기 위해 학계, 국내외 기업, 스타트업, R&D 등 다양한 분야 연사들의 강연으로 진행됐다.

더맘마가 참여한 'IR STAGE' 파트는 CLO가 주최하고 롯데액셀러레이터와 KDB 넥스트라운드가 공동 주관한 피칭 대회로, 모빌리티, 신물류, 유통을 주제로 한 스타트업들이 투자그룹(VC, 엔젤, 엑셀러레이터)을 상대로 사업아이템을 소개했다.

로지스타서밋 참여자 및 투자업계 관계자들도 참여한 IR STAGE는 QR코드를 활용해 참여한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투표가 진행했다. 해당 투표는 심사위원들의 심사와 함께 반영되어 시상으로 이어졌다.

'LOGISTAR STAGE' 파트에서는 떠오르는 물류 플랫폼 및 신기술(IoT, 로봇, 빅데이터, 드론, 블록체인 등) 관련 기업을 초청해 각종 서비스 시현 및 제품 소개가 이뤄졌다. 물류‧유통 산업계 다양한 구매, 투자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사업 관련 네트워킹이 진행됐다.

한편 지난 2016년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로지스타서밋'은 2019년 'BITTER TUG OF WAR, 팽팽한 줄다리기'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이번 주제는 그간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수많은 물류‧유통 서비스들이 등장한 가운데 살아남은 생존자들과, 여전히 시장을 지키고 있는 지배자들의 경계 없는 대결을 의미한다.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간, 대기업과 대기업 간의 대결이 아닌 대양한 시장 참여자들의 무한경쟁이 이번 행사의 핵심 주제다.

김민수 더맘마 대표는 "지난 7일 엘마트와 전략적 투자 이후 올해 매출 150억원을 목표로 경기도 중심의  200여개 동네마트에 맘마블 유료서비스를 진행하며 동네마트 O2O 플랫폼 '맘마먹자' 서비스 강화를 통한 매출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