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인보사 사태' 투약명단 확보·책임자 처벌 촉구
소비자단체, '인보사 사태' 투약명단 확보·책임자 처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소비자 단체들이 5일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투약자 명단 확보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코오롱 생명과학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형사 고발과 주주환자들의 공동 민사소송 등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려면 피해자 규모가 특정돼야 한다"며 "국가적 차원에서 강제성을 띤 수단으로 투약환자 전체에 대한 명단과 정보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이어 "이번 사태를 계기로 국민 안전관리체계가 실질적으로 강화되기 위해서는 이미 벌어진 상황에 대한 정확한 위법성 판단과 책임 소재를 밝히고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위자료로 국민을 기망한 기업과 제출 서류에만 의존해 품목 허가를 내주고 모니터링도 하지 않은 식약처의 행태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이번 사태에 대해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것은 기업의 몰염치와 정부의 무능함이 신체적·정신적 피해자 수천명을 배출했다는 사실"이라며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문책을 통해 정부의 식·의약품 인허가 관리 감독체계를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