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협회 "잔반 돼지 급여 전면 금지하라"
한돈협회 "잔반 돼지 급여 전면 금지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왼쪽 다섯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일부 허용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대한한돈협회)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왼쪽 다섯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일부 허용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대한한돈협회)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사단법인 대한한돈협회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음식물류 폐기물(잔반) 돼지 급여 전면 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 한돈협회는 "최근 환경부가 입법예고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규탄"하고 "자가 사료 금지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업체에서 사료화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하기 위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한돈협회는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를 일부 허용하고 일부는 금지할 경우 ASF를 막을 수 없다면서,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 정책으로 바꿀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한돈협회는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 전면 금지와 더불어 △야생멧돼지 개체 수 조절 △불법 휴대 축산물 과태료 대폭 상향 등을 요구하며,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으면 대정부 투쟁도 불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불법 반입 휴대 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 급여를 중단하여 혹시 모를 ASF 바이러스 유입의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식 한돈협회 회장은 "전국 한돈농가들은 2010년 구제역 발생으로 330만 마리의 자식 같은 돼지를 땅에 묻은 경험이 재현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정부가 ASF를 막겠다면서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를 일부 허용하겠다는 것은 미봉책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