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대기업 갑질 해소 위해 상생협력위원회 만들 것"
박영선 중기부 장관 "대기업 갑질 해소 위해 상생협력위원회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탈취·불공정거래 해소, 상생과 발전 경제철학 첫 번째 과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조찬간담회를 열고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조찬간담회를 열고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8일 "기술 탈취나 불공정거래 등을 해소하기 위해 '상생협력위원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경제철학은 상생과 공존에 있다. 대기업과 함께 상생과 공존의 철학을 가지고 함께 가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저희가 상생과 발전이라는 경제철학을 가지고 해야 하는 여러 가지 일 중에 기술탈취와 불공정거래 방지"라며 "상생협력위원회의 목적은 중재가 첫 번째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억울한 일을 당했는데 바로 공정거래위원회로 가져가기 부담스러운 기업들을 상대로 접수를 받아 먼저 중재 노력을 해보겠다"면서 "중재가 잘 안 됐을 경우 공정위, 경찰, 검찰 등으로 이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정치부를 거치지 않은 기자 출신 국회의원이라는 자신 이력을 소개하면서 "경제부 기자를 하면서 가장 느꼈던 것은 우리나라가 재벌기업들에 특혜를 많이 줘 중소기업들이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금산 분리법이라는 것을 발의해서 그때부터 마치 제가 대기업을 못살게 구는 사람처럼 비쳤다"며 "그런 취지가 아니고 대기업이 좀 더 투명한 경영을 하게 되면 더 글로벌화 된 기업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대기업의 지배구조와 관련한 부분의 일을 계속하게 됐다"고 재벌 저격수로 불린 배경을 설명했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도 강조했다. 그는 "'제2 벤처 붐'은 대한민국을 선진국으로 이끌 중요한 과제"라며 " 30대 40대 50대에 뭔가를 해보겠다는 장년층, 젊은이들이 있을 때 정부가 확실하게 지원해줄 필요가 있고 아주 과감한 투자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연결자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리 부가 연결자로서 답답한 것을 풀어드리는 하나의 연결자가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연결자가 되겠다"며 "작은 것들을 연결해서 강한 힘을 만든 연결자로서 자리매김하는 중소벤처기업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외에도 중소벤처기업부의 컨설팅 기능 강화와 중기복지센터, 중기인 임대주택 4만 호 건설 등 정책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오성엽 롯데지주 사장, 박성권 화성상의 회장, 권인욱 파주상의 회장, 김성준 렌딧 대표, 서경미 링크샵스 대표, 한정훈 홈스토리생활 대표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