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 '슈퍼레이스' 초청
CJ대한통운,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 '슈퍼레이스' 초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6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들을 초청해 '꿈 키움 프로젝트' 행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지난 26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들을 초청해 '꿈 키움 프로젝트' 행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CJ대한통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CJ대한통운은 지난 26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들을 초청해 '꿈 키움 프로젝트' 행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꿈 키움 프로젝트는 CJ대한통운이 타이틀 스폰서로서 후원하고 있는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평소 모터스포츠문화를 접하기 어려운 아동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7년을 시작으로 공부방 아동, 발달장애인택배 배송원, 지역 초등학교 학생 등 다양한 대상자들을 초대해 국내 모터스포츠 문화를 몸소 느끼고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산하시설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과 교사 20여 명과 CJ대한통운 임직원 20여 명 등 총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한사랑장애영아원 아동들은 CJ대한통운이 후원하고 있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선수들과의 만남, 버스를 타고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레이싱 트랙을 돌아보는 '달려요 버스', 오직 레이스만을 위해 제작된 스톡카들을 눈앞에서 보고 선수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그리드워크' 행사 등에 참여했다.

또한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한 4DX VR을 통해 실제 드라이버가 된 듯한 경험을 해보는 시간을 보냈으며,슈퍼레이스 최상위 종목 중 하나인 'GT 클래스'도 관람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자사가 후원하고 있는 슈퍼레이스 대회와 연계해 지역사회와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CSR)을 실천하고 있다"며 "모터스포츠 문화체험은 물론 당사와 연관된 사업 및 스포츠 스폰서십을 활용한 여러 CSR을 통해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