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혁신사업자 사회적 갈등 최소화 노력 해달라"
최종구 "혁신사업자 사회적 갈등 최소화 노력 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웅 쏘카 대표와의 대화에 대해선 "그럴 일 있을 지 모르겠다" 일축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민간 사업자들의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변화에 따른 충격을 잘 관리해서 피해를 받는 계층을 돌보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며 "정부는 맡은 바를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고, 혁신 사업자 분들도 사회적 갈등이 최소화 되도록 좀 더 책임있는 자세로 노력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23일 최 위원장은 서울 동대문디지안플라자에서 개최된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최 위원장은 전날 이재웅 쏘카 대표의 택시업계 비판과 관련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전날의 발언에 대해 "금융위원회는 어느부처 못지 않게 혁신사업에 대한 지원을 많이 해 왔다"며 "혁신과 변화로 인해 생기는 사회적 충격과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늘 생각해왔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봐 왔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웅 대표와의 설전에 대해 터놓고 얘기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 묻자 "그럴 일이 있을 지 모르겠다. 그리고 '출마하시려나' 라는 식으로 비아냥 거릴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이날 코리아 핀테크 위크 개막식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 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건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 않게 중요한 일"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SNS에 최 위원장의 발언 기사를 올리고 "지금까지 제가 주장하던 이야기를 잘 정리해 주셨다.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있게 잘 읽어봐주셔서 고맙습니다"고 한 뒤 "한가지 추가 하자면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