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금속노조, 현대重-대우조선 인수합병 '반대' 결의대회
전국금속노조, 현대重-대우조선 인수합병 '반대' 결의대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1일 현대重 주주총회 물적분할 '주목'···노조 "전면 대응해 반드시 막아낼 것"
전국금속노동조합을 비롯한 조선업종 8개 사업장 노조와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전국대책위원회 등 시민사회가 22일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과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를 외치는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사진=주진희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을 비롯한 조선업종 8개 사업장 노조와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전국대책위원회 등 시민사회가 22일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과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를 외치는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을 비롯한 조선업종 8개 사업장 노조와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전국대책위원회 등 시민사회가 22일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과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를 외치는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물적분할을 통해 한국조선해양에 자본 등 이익을 몰아주고, 현대중공업에는 7조576억원이란 과도한 부채를 넘겨 원하청 노동자들은 임금을 삭감당하는 등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대우조선 매각에 대해 5만명이 넘는 거제 시민들도 분명하게 지역경제를 죽게 만드는 것이라고 반대했고, 이 같은 입장을 청와대와 공정거래위원회, 감사원에도 전달했으나 바뀌는 것은 없었다. 하지만 여기서 포기해버리면 지난 2~30년 동안 당했던 불안의 국면이 눈 앞에 닥쳤을 때 생산 하청들은 아무런 범퍼 역할도 할 수 없어 결국 노동자들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은 국민들에겐 노사간의 실무협상을 통해 철저히 논의하겠다는 둥 선한 양의 모습을 보이지만 노동자에게 발톱을 드러내는 순간 단 어느 하나도 투쟁없이 가능하지 않을 것이란 걸 우린 너무나 잘 안다. 명확하게 이 투쟁의 방향을 잡았고, 1차로 예정된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를 금속노조의 이름으로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우조선과 인수합병하게 되면 모든 경영체계가 갈갈이 찢어진다. 현재 군산 현대중공업 조선소이 시뮬레이션 결과로 잘 나타나 있다"며 "가보신 분은 알겠지만 뻘밭에 매립된 크레인만 바람소리에 윙윙거리고 먼지 쌓인 기자재, 녹쓴 기계들이 내동댕이 쳐져있는 상황이다. 이 상황이 지금의 물적분할을 고집하는 현대중공업의 미래 모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뒤이은 투쟁사에서 박근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은 "현대중공업은 노동자에게 빚만 잔뜩 가져다주고 고용승계 등 최소한의 노력도 안한다. 단체협약 하겠다고 하지만 그 뒤엔 7조 빚, 소송 걸려있는 10조 빚들을 우리에게 다 떠넘긴 뒤 말도 안되는 구조조정을 이행할 것"이라면서 "지난 4년간 회사가 어렵다고 임금 20% 반납하게 하고 무려 3만 5000명의 동지들을 해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같이 버텨내자했는데 그 희생으로 돌아온 댓가가 바로 지금 이 사태"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1000여 명의 노조원들이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 저지'를 주장하며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사진=나민수 기자)
1000여 명의 노조원들이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 저지'를 주장하며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사진=나민수 기자)

노조의 주장을 종합해보면 결국 오는 31일로 예정돼 있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이 되면 그룹 측은 중간 지주사를 통해 전체 계열사를 지배하고 총수일가는 고액배당 정책을 유지하며 이익을 뽑아간다. 그러나 노동자는 적자 속에서 구조조정의 위험에 내몰릴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날 1000여 명의 노조원들은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 저지'를 주장하며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우조선해양 사울사무소 앞에서 집회 후 현대중공업 계동 사옥까지 행진했다.

이들은 "고통을 감내하고 아무리 일해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처럼, 평생을 바쳐 일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생계를 위협하는 구조조정과 밀실매각, 노동자의 기만이었다"며 "활기를 되찾던 거제, 경남지역 경제가 무너지는 상황을 더이상 지켜볼 순 없다. 이를 저지하기 위한 총력투쟁을 벌여나가고, 31일 열리는 주총에도 전면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