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24일부터 코스트코 결제 시작···업계 순위 변동오나
현대카드, 24일부터 코스트코 결제 시작···업계 순위 변동오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점 계약 기간 10년···업계 순위 변동 가능성↑
현대카드가 '코스트코 x 현대카드' 회원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공개했다.(사진=현대카드)
(사진=현대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오는 24일부터 코스트코 회원은 현대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현대카드는 연 매출 4조원에 육박하는 코스트코 가맹고객을 확보해 점유율이 높아지는 만큼, KB국민-삼성-현대카드 등 상위권 순위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코스트코의 독점 카드사가 24일부터 기존 삼성카드에서 현대카드로 바뀐다. 그동안 네 차례 계약 갱신 때 재계약에 성공한 삼성카드는 19년 넘게 제휴를 이어왔으나 지난해 8월 현대카드에 독점권을 넘겨주게 됐다,

코스트코는 한번 계약하면 장기간 독점 결제권을 누릴 수 있어 카드사 입장에서는 장점이다. 코스트코를 누가 가지고 가는지에 따라 시장점유율 변동이 적지 않아서다.

코스트코는 회원 수가 191만명이고, 연간 매출액이 지난해 회계연도 기준(2017년 9월 1일∼2018년 8월 31일) 3조9227억원에 달한다. 전체 소비지출에서 카드결제 비중이 70%가량인 점을 고려하면 코스트코의 제휴사는 코스트코의 추정 카드 매출액 2조7459억원 가량을 고스란히 가져가는 셈이다.

이는 지난해 KB국민카드의 카드 취급액(일시불+할부) 87조4104억원과 현대카드 85억4146억원의 격차인 1조9959억원보다 크다. 계약 기간이 10년인 만큼 현대카드가 기존 코스트코 회원을 무리 없이 자사 고객으로 유치하면 신용카드 시장점유율 3위로 올라설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

이에 삼성카드는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손잡고 새로운 상품을 출시하며 기존 고객 이탈 방지에 힘쓰고 있다.

우선 기존 코스트코 제휴카드의 서비스 대상을 코스트코에서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3대 할인점으로 변경해, 코스트코에서 받던 혜택을 이들 할인점에서 받도록 했다. 또한 이마트 트레이더스 전담팀을 신설하고 단독 제휴에 걸맞은 특화 상품을 내놓았다.

단독 제휴는 독점적으로 트레이더스 특화 상품을 만들 수 있다는 의미로, 코스트코와 같이 삼성카드만 결제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다. 트레이더스에서 시중 카드로 모두 결제 가능하다.

삼성카드가 올 2월 출시한 '트레이더스신세계 삼성카드'는 이용금액의 최대 5% 할인, 연간 할인 한도 60만원이라는 파격적 혜택을 담았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지난해 매출액이 1조9100억원으로 규모 면에서 코스트코에 미치지 못하지만 최근 들어 해마다 20%대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